영화 '미나리' 장기 흥행 속 누적 관객 80만 명 돌파!


‘미나리 신드롬’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로 영화계 새 역사를 쓰다!

‘스티븐 연’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 남우주연상 후보& ‘윤여정’ 한국인 최초 오스카 연기상 후보!

개봉 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영화 <미나리>가 누적 관객수 80만 명을 돌파하며 100만 관객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주요 부문 6개 후보로 등극한 <미나리>가 3월 28일(일) 누적 관객 수 80만 명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다.


3월 3일 이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2021년 최고의 화제작다운 면모를 과시했던 <미나리>는 이번 80만 관객 돌파로 100만 관객까지 이어지는 흥행가도를 흔들림 없이 달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미나리> 흥행은 유통업계에도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어 채소 ‘미나리’ 판매량이 작년보다 2배 가까이 급증하는 등 다방면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포함하여 남우주연상과 여우조연상, 음악상까지 아카데미 시상식 주요 부문에 6개 후보로 등극하며 전 세계 영화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미나리>는 아시안계 미국인 최초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 선정, 한국인 최초 오스카 연기상 후보 선정이라는 경이로운 기록까지 세웠다.


다가오는 4월 25일(일) 개최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과연 어떤 수상 결과를 거두어 또 다시 새로운 열풍을 불러 일으킬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이어 누적관객수 80만 명을 돌파한 올해의 화제작 <미나리>는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