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김현주 선배님의 어린 시절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


드라마 ‘언더커버’로 돌아온 배우 한선화의 깜짝 V라이브를 개최하며 팬들과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네이버 V라이브 키이스트 채널을 통해 한선화는 드라마 ‘언더커버’에 대한 소감부터 자신의 필모그래피, 팬들이 보내준 질문에 대한 답변까지 다양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선화는 V라이브를 통해 오랜만에 팬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한 반가움과 설렘을 표했다. 특히 밤 11시 JTBC 드라마 ‘언더커버’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자신이 맡은 최연수 캐릭터를 소개하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한선화는 “김현주 선배님의 어린 시절을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더욱 책임감 있게 연기하려고 노력했고 작품에 대한 공부도 많이 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해석과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한선화는 극 중 시위 중인 최연수의 스틸을 보며 그다운 모습이라고 소개했고, 캐릭터가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연기하면서 어떤 점이 힘들었냐는 팬의 질문에 “체력적으로는 달리는 장면들이 있을 때 힘들기도 했지만 연기적으로는 힘들기보다 오히려 더 즐겁고 보람찼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이어 ‘언더커버’의 연수 역에 대해 어떤 마음가짐으로 연기했냐는 질문에는 “정의로운 캐릭터이기 때문에 순수한 마음으로 접근하려고 했다. 당찬 연수의 모습에 빠져 연기했다”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어 한선화의 역대 출연 작품들 중 일부를 꼽아서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편의점 샛별이’의 유연주, ‘구해줘 2’의 고마담, ‘자체발광 오피스’의 하지나, ‘장미빛 연인들’의 백장미, ‘연애 말고 결혼’의 강세아까지 캐릭터 설명과 촬영 비하인드 등을 소개하며 팬들과 함께 추억에 빠지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요즘 듣는 출근송과 기상송은 무엇이냐는 팬의 질문에 “요즘 SG워너비 노래에 푹 빠져있다”라며 근황을 밝혔다. 이 밖에도 팬들의 주접 댓글에 웃음을 참지 못하고 부끄러워하는 등 귀여운 반응을 보여 팬들을 설레게 했다.

이날 V라이브는 하트 수 10만을 돌파했다. 이에 한선화는 앞으로도 V라이브와 예능 출연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자주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쳐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한선화는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를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열연으로 김현주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한선화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