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가영, “흑백의 아우라” 더 깊어진 눈빛 '매혹적인 흑백 화보' 공개


배우 문가영의 매혹적인 흑백 화보가 공개됐다.

소속사 키이스트는 31일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 6월호를 장식한 배우 문가영의 화보를 공개했다. 클래식한 흑백사진 콘셉트가 돋보이는 이번 화보에서 문가영은 사랑스러움이 가득한 모습 대신 고혹미 넘치는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문가영은 흑백이 주는 절제미 속에서도 깊은 눈빛과 감각적인 포즈로 스타일을 세련되게 소화하며 매력 넘치는 컷을 완성했다. 사진을 가득 채운 그만의 성숙한 감성과 분위기가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문가영은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새로운 시도에 대한 질문에 "도전이 무서운 건 아니지만, 하게 되었을 때 여러 계획을 하고 시뮬레이션도 해본다. 고민은 치열하게 하되, 시작하면 그때부터는 크게 주저하지 않는 편"이라고 답하며 당찬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어 작품 속 캐릭터에 관해서는 "밝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캐릭터들이 주변 사람들한테도 좋은 영향을 준다는 걸 알게 됐다"며, "그래서 이제는 오히려 밝은 걸 연속적으로 하는 데 대해 두려움을 갖기보다 계속 보여주는 밝은 모습이 어떻게 하면 겹치지 않을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일에서도, 삶에서도 늘 고민하는 사람인 문가영의 희망 사항 중 하나는 단순하고 쉽게, 많은 것을 받아들이면서 일해보고 싶은 욕망이라는 것. '연기할 때'가 가장 본능적이고 직관적인 순간이라고 밝힌 그는 "그래서 연기할 때 가장 자유롭다고 느끼는 것 같다"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연기에 대해 늘 깊이 고민하는 배우 문가영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6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