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지수, 운명에 굴하지 않는 '애틋 순애보'로 여심 저격


배우 지수가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통해 '멜로킹' 타이틀 굳히기에 나선다.

2월 15일 첫 방송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순애보를 그리는 작품이다.

평강 공주와 온달 장군의 고구려 설화를 재해석한 '달이 뜨는 강'에서 지수는 순수한 청년 온달 역으로 브라운관에 돌아온다. 지수가 다시 그리는 온달은 세상 모든 것을 사랑하는 비폭력주의자이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는 모든 것을 걸고 싸우는 인물. '바보 온달'이라 불릴 만큼 선하고 우직한 심성으로 오로지 평강만을 바라보는 직진 순애보를 보여줄 예정이다.

고구려 최고의 순정남을 연기할 지수의 변신이 기대를 모으는 이유는 그동안의 '멜로 장인' 행보 때문이다. 데뷔 후 다양한 작품을 통해 꾸준히 멜로 연기를 선보인 지수는 안정적인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차세대 '멜로킹'으로 주목받아왔다.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힘쎈여자 도봉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의 작품에서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로 사랑에 빠진 청춘의 얼굴을 그리며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해 종영한 MBC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통해 정통 멜로에 도전한 지수는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멜로킹'의 진가를 입증한 바 있다.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일편단심 순정남 서환을 연기한 지수는 풋풋한 짝사랑부터 가슴 절절한 순애보까지, 다채로운 감정을 때로는 절제하고 때로는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달이 뜨는 강'의 온달은 한층 더 깊어진 지수의 멜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캐릭터다. 그저 살아남기 위해 살아왔던 온달은 평강을 만난 이후부터 망설임 없이 직진, 헌신적이고 애틋한 순애보를 보여준다. 지수 역시 방영 전 공개한 인터뷰에서 온달의 순애보에 대해 "평범한 사랑이 아닌, 모든 것을 바칠 수 있을 정도로 뜨거운 사랑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예고한 바 있어 지수의 또 다른 인생 멜로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지수, 김소현, 이지훈, 최유화 등이 출연하는 KBS 새 월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오는 1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