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유예, 일주일’ 권유리, 가슴 절절한 사랑 연기로 시청자 울렸다!


‘이별유예, 일주일’ 권유리(소녀시대 유리)가 호연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권유리는 26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이별유예, 일주일’(극본 민지, 신일환, 연출 김규현)에서 사랑에 헌신적인 ‘박가람’ 역을 맡아 애절한 감성으로 안방극장을 울리고 있다.

권유리는 현실적인 인물이 사랑으로 인해 성숙하게 변화하는 모습을 유연하게 그려내 진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펼쳐질 열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여기에 권유리는 ‘박가람’의 감성을 그대로 담아 OST 메인 테마곡인 ‘이별 유예’를 가창, 몰입도를 한껏 높여 더욱 눈길을 끈다.

권유리는 종영 소감으로 “많은 스태프분들이 고생해 주신 덕분에 작품을 잘 마칠 수 있었다. ‘가람’으로 살 수 있어 행복했고, 정말 즐겁고 감사한 현장이었다. 마지막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 저는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앞으로도 응원 많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별유예, 일주일’은 사랑하는 남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일주일 안에 그와 이별을 해야만 하는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26일 오후 5시 SBS FiL에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