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인님’ 나나, 이별 뒤 폭풍 오열…감정 열연 폭발


배우 나나가 풍부한 감정 연기로 드라마 ‘오! 주인님’을 눈물로 적셨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에서 나나는 사랑하는 연인과의 이별에 가슴 아파하는 오주인의 심정을 애절한 눈물부터 자신의 마음을 애써 숨기는 모습까지 섬세하면서도 사실적인 감정 표현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마음도 아리게 만들었다.

오주인은 한비수(이민기 분)에게 반지를 건네면서 “우리 진짜 헤어져요”라며 이별을 고했다. 하지만 오주인이 한 이별 통보는 차가워질대로 차가워진 한비수의 마음을 확인한 뒤 어쩔 수 없이 내린 결정으로 집안에 남은 한비수의 흔적을 보면서 애써 눈물을 참으려 노력하다 끝내 울음을 터트렸다.

이 같은 마음 앓이를 이어가던 중 오주인은 자신에게 더욱 모진 말을 내뱉는 한비수의 태도에 충격을 받고 더 크게 오열해 이별의 감정을 실감나는 연기로 전했다. 이후 오주인은 자신을 걱정하는 주변 사람들에게도 “받아들여야지 뭐. 싫다는데”, “진짜 괜찮아”라며 씁쓸한 감정을 내비치는 동시에 마음을 다잡는 단호함도 보여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그런 다짐에도 오주인은 한비수와 업무적으로 만날 때 자신에 대한 마음을 단념시키려는 말에 참지 못하고 대립했고 장소를 옮겨 청음실에서도 다툼을 이어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 순간 오주인은 한비수가 갑자기 사라지는 배니싱 현상을 목격, 어깨에 느껴지는 알 수 없는 감촉에 하얗게 질린 채 현장을 벗어나 극 몰입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이후 계속된 마음고생으로 결국 입원하게 된 오주인은 자신을 찾아온 한비수를 정신없이 쫓아가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 쏟아지는 비 속에서 극적인 키스로 인상 깊은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나나는 슬픔을 표현하는 폭발적인 감정 열연부터 마음을 정리하며 단호함으로 이어지는 이별을 받아들이는 과정을 특유의 완급조절이 돋보인 연기로 그려내 오주인의 로맨스를 더욱 절절하게 완성,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나나가 출연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