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운명을 훔치다’ 권유리, 더욱 깊어진 감정선으로 폭풍 전개 책임진다.


권유리(소녀시대 유리)가 ‘보쌈-운명을 훔치다’를 향한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권유리는 MBN 특별 기획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연출 권석장, 극본 김지수, 박철)에서 화인옹주 ‘수경’ 역을 맡아 회가 거듭할수록 깊이 있는 연기로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수경은 모든 전말을 알게 된 후 자신을 대신해 옥사에 갇힌 바우(정일우 분)를 찾아가 문을 사이에 두고 오열,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극적 엔딩을 만들어내 절절한 멜로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권유리는 이 장면에 대해 “‘죽어도 죽은 게 아닌 그 외롭고 서러운 세월을 그동안 어찌 참고 살았느냐’라는 대사에 바우의 지난 세월을 위로해 주는 수경의 마음을 그대로 담았다. 촬영 전부터 수차례 리허설을 통해 공들여 준비했는데 많이 공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권유리는 “두 사람의 관계가 운명의 장난 혹은 악연으로 시작됐지만, 서로에게 유일한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이 앞으로 그려질 텐데, 시청자분들께 위로와 따뜻함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며 이어질 전개에 대한 메시지를 남겨 관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점차 자유롭게 성장하는 수경의 모습을 진솔하게 표현해 호평을 얻고 있는 권유리가 반환점을 돈 후반부에서는 어떤 풍부한 감정선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광해군 치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 사극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