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떨어지는 동거’ 김도연, 얄밉지만 귀여운 ‘현실 동생’ 완벽 소화!


김도연이 얄밉지만 귀여운 ‘현실 동생’ 캐릭터를 실감나게 연기했다.

김도연은 지난 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연출 남성우/ 극본 백선우, 최보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스튜디오)에서 계선우(배인혁)의 동생 ‘계서우’ 역을 맡아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간 떨어지는 동거’ 4회에서 서우는 평범한 고등학생의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하지만 이 평범함도 잠시, 오빠인 선우와 마주치는 순간 180도 돌변했다. 서우는 자신에게 화가 난 선우를 향해 얄미운 말들을 던지며 그의 신경을 긁었다.

서우는 선우가 가까이 다가오자 “오빠 얼굴은 수능이야. 다가올수록 싫어!”라는 명언을 남기는가 하면, 이담(이혜리)과 만나기 전 옷을 고민하는 선우에게 “누군데 그렇게 신경 써~ 하긴, 죽어라 외모에 신경 써야지. 주둥이가 모든걸 망쳐도 얼굴이 열심히 무마해야 할 테니까”라며 반박할 수 없는 팩폭을 날려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김도연은 독특한 매력의 ‘계서우’ 캐릭터를 재치있게 연기해 극의 유쾌한 맛을 더했다. 김도연은 첫 등장부터 배인혁과 남다른 유전자를 자랑하는 비주얼 남매답게 훈훈한 투샷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비주얼 조합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현실 남매 케미’ 또한 관전 포인트였다. 특히, 김도연은 배인혁을 향한 돌직구 대사들을 거침없이 소화, ‘현실 동생’이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위키미키의 멤버인 김도연은 최근 드라마,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며 ‘대세 열일 요정’이란 수식어를 얻고 있다. 이 가운데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첫 등장만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김도연이 앞으로 또 어떤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도연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 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