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공명에 스며들다! 다정한 용모에 올곧은 신념까지...

배우 공명이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 극본 하은, 제작 스튜디오에스, 스튜디오태유)에서 다정하고 올곧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붙잡으며 활약하는 가운데, 마왕의 정체에 한 발짝 다가선 양명대군의 움직임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사랑스럽고 애틋한 로맨스부터 어용 복원에 얽힌 미스테리한 진실까지 손에 쥔 양명대군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를 짚어보았다.



◆ '홍천기'에게만은 한없이 다정하고 따스한 양명대군표 감성 로맨스

양명대군은 언제 어디서든 홍천기(김유정 분)를 위로해주고 감싸주며, 늘 웃는 얼굴로 곁을 지켜주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설레게 하고 있다. 홍천기에게 고화원 입성을 설득하면서도 아버지를 생각하는 홍천기의 효심을 배려했고, 비를 맞으며 걷는 홍천기에게 기꺼이 등을 내보이고 서로를 위한 선물을 주고받는 등 신분을 뛰어 넘는 로맨스를 그려냈다. 서로의 정체를 알기 전부터 티격태격하며 유쾌함을 자아냈던 두 사람의 케미에는 어느덧 애틋함이 더해졌고, 어용 복원을 계기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 친우에서 라이벌로, 우정과 사랑 사이 '하람'과의 대립각

양명대군은 하람과 서로를 돕고 존중하는 친우에서 홍천기를 사이에 둔 라이벌로 관계를 변화시키며 삼각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양명대군은 홍천기를 곁에 두기 위해 하람을 경계하면서도, 하람이 쓰러진 원인을 밝혀내겠다며 의리 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든든한 벗이자 사랑의 라이벌인 두 사람의 묘한 경쟁 구도가 '홍천기' 속 관계성에 변곡점을 그려내며 극을 더욱 다채롭게 하고 있다.


◆ 마침내 알게 된 마왕의 정체! 왕의 선택을 받은 리더로 거듭날 '양명대군'

양명대군은 불에 탄 영종 어용에 얽힌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성조(조성하 분)을 찾아갔다. 그곳에서 양명대군은 마왕의 존재에 대해 듣게 됐고, 어용 복원은 마왕을 봉인하기 위한 계획이었음을 알아차렸다. 양명대군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어용 복원을 성공시키라는 말에 결연한 눈빛으로 의지를 다졌고, 마침내 왕실의 운명을 좌우할 사건의 열쇠를 쥔 인물로 거듭나게 됐다.

공명은 하나씩 베일을 벗는 사건의 진실 앞에서 단단한 내면을 드러내는 외유내강 양명대군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스며들고 있다. 다정다감하고 온건한 리더로서 로맨스는 물론 왕실을 둘러싼 미스테리한 서사까지 다잡으며 사건을 지휘하는 키 플레이어로 거듭난 양명대군. 어용 복원의 진짜 목적을 알게 된 양명대군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통해 마왕이라는 검은 힘에 맞설지, 또한 어용 복원을 계기로 홍천기과의 애정전선에도 발전이 있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