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만’ 8일 종영!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예측 불허 엔딩 선보인다

‘한 사람만’ 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이 예측 불가 엔딩을 향해 달린다.

박수영은 8일 마지막 회가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에서 ‘성미도’ 역을 맡아 언제나 밝아 보이는 인플루언서부터 죽음을 두려워하는 시한부까지 상반된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연기해 휴먼 멜로의 정석을 보여줬다.



박수영은 극 중 핫한 인플루언서답게 화려한 비주얼로 등장해 명랑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표출, 다소 어두웠던 드라마의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동시에 극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존재감을 증명해냈다.

여기에 박수영은 늘 혼자라고 생각했던 ‘성미도’가 표인숙(안은진 분), 강세연(강예원 분)을 만나 서서히 마음을 열고 성장하는 모습을 시작으로 절절한 애틋함을 보여준 워맨스까지 완벽하게 그려내 이들의 우정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또 박수영은 선망의 대상인 재벌 구지표(한규원 분)와 결혼을 진행하며 느끼는 행복한 감정과 더불어 구지표가 숨겨왔던 진실 앞에 마주 서 충격받은 ‘성미도’의 시선을 사실적으로 표현, 압도적인 흡인력으로 전개를 이끈 만큼 마지막까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모인다.



이처럼 박수영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해 그간 단단히 쌓아 올린 내공을 토대로 캐릭터의 서사를 단단하게 구축, 주연배우로서 진가를 제대로 드러내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한편, 종영을 앞둔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8일 밤 10시 15회, 16회가 JTBC에서 연속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