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권유리, 노하우 전수부터 고민 상담까지!

‘방과후 설렘’ 권유리(소녀시대 유리)의 의미 있던 도전이 27일 막을 내린다.

데뷔 후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첫 출연한 권유리는 MBC 예능 '방과후 설렘'에서 연습생들의 담임 선생님으로 변신, ‘올 타임 레전드 걸그룹’ 소녀시대로 쌓아온 특급 노하우들을 전수해 이목을 끌었다.



먼저 권유리는 학생들의 장단점을 냉철하게 분석, 단기간 실력 향상을 위한 맞춤형 코칭과 직접 시범을 선보이는 적극적인 태도로 프로다운 카리스마를 가감 없이 발휘한 것은 물론 헤어부터 메이크업, 스타일링까지 세심한 부분을 챙기는 든든한 서포터로서의 역할도 놓치지 않았다.

여기에 권유리는 개인적으로 따로 시간을 내 연습실에 방문, 학생들의 고민을 진지하게 들어주고 손수 준비한 간식과 손 편지로 마음을 전하며 방송 여부와 상관없이 아끼는 학생들을 위해 모든 면에서 진심을 다하려 애썼다.



파이널 방송을 앞둔 권유리는 “제가 걸어온 길의 경험이 아이들이 꿈을 이루는데 조금이나마 도움 될 수 있다면 좋겠다라는 마음으로 시작한 것이 벌써 6개월이 넘었다. 그동안 학생들과 울고 웃으며 빛나는 성장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저 또한 성숙해 질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저는 앞으로 지혜와 사랑을 줄 수 있는 더 좋은 본보기의 선배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려 한다. 더불어 무대 위에서 만날 학생들의 모든 길을 응원할 테니 시청자분들도 끝까지 학생들을 향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