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검사 도베르만’ 조보아, 본방사수 독려 대본 인증숏 공개!

배우 조보아가 ‘군검사 도베르만’ 4회를 앞두고 시청 독려 대본 인증숏을 공개했다.

오늘(8일) 오후 10시 30분 4회 방송을 앞둔 tvN 월화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극본 윤현호/ 연출 진창규)에서 기업 IM 디펜스의 외동딸이었지만 아버지를 잃고 복수를 위해 군검사가 된 인물인 차우인 역을 맡은 조보아의 본방사수 독려 인증숏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조보아는 극 중 언제 어디서든 강한 눈빛에 당당한 태도를 지녔으며, 강자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일급 조련 군검사로 분해 매 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감탄을 자아내는 중. 또한 이런 캐릭터를 한눈에 표현하기 위하여 태어나 가장 짧은 머리로 헤어스타일을 변신했을 뿐만 아니라, 군대 밖에서 악인들을 응징할 때는 빨간 가발을 쓰고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는 등 거침없는 행보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조보아는 등장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날카롭고 카리스마 넘치는 차우인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복수를 위해 군대에 들어온 만큼 웃을 때조차도 날선 감정을 숨기고 있던 캐릭터와는 반대로 조보아 특유의 밝고 생기 가득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인증숏을 위해 군용 차량 앞에서 ‘군검사 도베르만’ 대본을 들고 손짓하고 있는 조보아의 모습은 차우인과는 달리 장난기 넘치는 얼굴로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이렇듯 늘 밝은 에너지로 기분 좋은 미소를 전해주던 조보아는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소화력과 성공적인 연기 변신으로 극에 몰입도를 더하는 것은 물론, 조금씩 도배만(안보현 분)에게 정체를 드러내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한껏 높이고 있다.

이에 드디어 빨간 머리의 정체가 차우인이라는 것을 알게 된 도배만과, 이러한 상황을 기다렸다는 듯 싸늘한 미소와 함께 나타난 차우인이 어떤 관계의 변화를 맞게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